154

61

News
Posted by olmal AKP STAFF Saturday, February 15, 2020

Anchorwoman talks about not wearing a bra on air

AKP STAFF

MBC's anchorwoman Im Hyun Ju talked about not wearing a bra on air. 

On February 14, announcer Im Hyun Ju shared her thoughts about going braless on her Instagram. Below is the full translation of her Instagram post.

"#
Finally, it's 'no bra day'. Without even realizing, I was reaching for my bra after I got out of the shower. 'Huh...' Habits are scary. Right before I left my house, I was thinking 'Well maybe I should spare a bra just in case.' Saying goodbye to my bra, which I never had a day without it since I was in grade school, at least for today. 


It felt weird when I was driving. It feels like I'm home! I'm going to work without my bra! I carefully picked out my outfit for the day last night. From the outside, with my blazer on top of the shirts, no one can really tell. But I would have to be careful not to expose my nipples. 


A lot of women want to go braless but are hesitant because of the social construct surrounding women's nipples. Anyone can feel awkward as it is not a usual thing to do, but we have witnessed many cases that groundlessly criticize women going braless. 'promiscuous, provocative, indecent, risque, selfish,...' I'm about to go on air, live, without my bra.  


#
'Live This Morning'. Fellow women guests were more welcoming after realizing that I was braless that day. They were astonished that something they have never thought of was actually happening. They were living vicariously through me. 


I had a dark-colored outfit so no one could really tell whether I had a bra on or not. I was able to focus on my work as usual. Just in case, I looked up the online bulletin board. Nothing. 'I guess I could go braless some time to time?' It was a refreshing experience and discovery.   


But I can't unthink some viewers would focus on my chest area if they knew I was braless. Some of the staff were acting awkwardly when I revealed that I wasn't wearing a bra.  

#
After the broadcast, I visited a photo studio to celebrate 'no bra day'. I wanted to shoot without being conscious of others.  


At first, I had a long white scarf over me. I was able to take it off as I got more comfortable later. No bra, in a body con dress. And my smile. I love this. 


I could feel my self being less conscious of others as I got more comfortable in my skin. There were both women and men in the studio but I was walking around comfortably. 'Who cares if it shows.' 


#
As we further went into the series, there was a noticeable change among the male staff. They treated the bra as they would to other articles of clothing. 

A male PD shared he did not know bras had a wire in it, and thus he was unaware of the fact that many women feel uncomfortable wearing a bra because of the wire. Understanding brings peace. 


So if there is any man out there writing sexually harassing comments under the no bra articles, I strongly suggest you should wear a bra for yourself, for a day, on a hot summer day."

In related news, MBC covered no bra movement in its new docuseries 'Series M', on February 13.

What do you think?

View this post on Instagram

⠀ #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허...’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다. 집을 나서기 직전엔 ‘혹시 모르니 브래지어를 하나 따로 챙겨가야 하나’를 생각했다. 초등학교 고학년 때 처음 브래지어를 찬 이후로 단 하루도 빠트려 본 적 없는 필수품이었던 애증의 브라여, 오늘 하루 안녕.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야! 내가 지금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회사에 출근하고 있다니! 오늘 출근룩은 어제 잠들기 전 나름 고심해서 고른 것이었다. 가벼운 셔츠 위에 짙은 색의 자켓을 걸쳐서 겉으로 봐서는 전혀 티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자칫 자켓을 풀어 헤치다 보면 셔츠 겉면으로 유.두.가 드러날 수도 있다. 그래, 이 유.두.가 어쩌면 노브라의 가장 큰 쟁점 아닐까. 대다수의 여성들이 브래지어에 답답함을 호소하고 노브라를 지향하지만 망설이는 이유는 유두 노출에 대한 엇갈린 시선 때문일 것이다. 노브라 여성을 봤을 때 아무렇지 않게 자연스럽게 대할 사람이 현재로서 많다고 할 수 있을까? 누가 옳고 그르고를 따지기 전에 단지 익숙하지 않아 어색함을 느끼는 데는 십분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결을 달리해 노브라를 무조건적인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우리는 목격했다. ‘문란하다, 자극적이다, 자기 생각만 한다, 예의가 없다, 꼴보기 싫다.....’ 나는 잠시 뒤 노브라로 생방송을 하게 된다. # ‘생방송 오늘아침’. 말 그대로 생방송이다. 내가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여자 출연자들이 더 반가워 했다. 이전에 전혀 상상해 보지 못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난다는 것에 대해 놀라움과 대리만족이 섞여 있었다. 다행이라 해야 할까. 코디팀이 짙은 색 의상을 준비 해 주어 전혀 티가 나지 않았다. 겉보기에 브래지어를 했는지 안 했는지 알 수 없는 의상이다. 보는 사람에게도 불편함이 없으리라 생각하니 나도 편안함을 느끼며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방송에 임할 수 있었다. 혹시나 해서 살펴 본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 하나 올라오지 않았다. ‘가끔 이렇게 브래지어를 하지 않고 방송 해도 되겠는데?’ 신선한 경험이자 발견이었다. 그런데 만약,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또 어느 시청자들은 방송을 하는 내내 나의 가슴에 집중하지 않았을까. 실제로 현장에서도 몇몇 스태프 들에게 “저 지금 노브라 예요.” 라고 말하면 갑자기 표정이 어색해지며 시선을 멀리 하는 장면들이 펼쳐졌다. # 촬영을 모두 마치고 ‘노브라 데이’를 기념하는 의미로 셀프 촬영 스튜디오를 찾았다. 누군가 찍어주는 사진 말고, 다른 이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유롭게 촬영 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탈의실에서 검정색 벨벳 원피스로 갈아 입는데 유두 부분이 다소 신경 쓰여 흰색 긴 스카프를 둘렀다. 그런데 촬영이 익숙해고 나니 자연스레 스카프를 벗어 버렸다. 몸에 딱 붙는 원피스와 노브라. 그리고 활짝 웃는 내 얼굴. 너무 좋다.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 스튜디오 여자 대표님과 남자 작가님이 한공간에 있었지만 나는 노브라를 의식하지 않고 편안하게 돌아다니고 있었다. ⠀ '뭐 좀 보이면 어때’ 하고. # 노브라 촬영을 진행하며 남자 제작진들의 변화가 눈에 띄었다. 스튜디오 촬영 날 브래지어를 아무렇지도 않게 만지고 배치하는 장면을 보며 웃음이 났다. “원래 이렇게 자연스러웠어요?” “아뇨 브래지어를 하도 이야기 하고 알고 나니 이제 아무렇지 않게 느껴져요” 남자 PD는 이전에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들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이해가 이해를 낳았다. ⠀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 해 보길 권합니다. #시리즈m #노브라데이 #nobraday #브런치발췌

A post shared by 임현주 | MBC 아나운서 (@anna_hyunju) on

  1. misc.
  2. IM HYUN JU
98 151,203 Share 72% Upvoted

76

booitsjwu1,967 pts Saturday, February 15, 2020 4
Saturday, February 15, 2020

It's 2020 already, can we just accept that everyone has nipples and there's nothing weird/wrong about that? Thanks...

P.S. Im Hyun-ju was also the first female announcer to wear glasses on broadcast. Stan a progressive queen!

Share

4 more replies

29

amu_jane4,264 pts Saturday, February 15, 2020 0
Saturday, February 15, 2020

Kudos to her for being honest

Share

SHOW ALL COMMENTS

allkpop in your Inbox

New Message

SEND